2015.11.22 13:46

미친 탕수육 (제주)

조회 수 49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산굼부리 구경 후 주차장 밖으로 나갔을 때 맞은편 있던 집

식당명이 '미친탕수육'이 맞는지 잘 모르겠다.  멀리 이동하기도 뭐해서 중국 음식으로 여행 마지막 식사한다.

 

 

151115-51.jpg

미친 탕수육.  소스 정말 독특하다.  레몬 풍미가 확 도는데 소스는 붓지 않고 찍어 먹었다.  고기는 작고 길게 튀겨서 먹기 좋다.  흑돼지라고 하던데..

그런데 같이 들어간 과일들은 캔 통조림 내용물이라 부실하다.

 

 

151115-52.jpg

식사로 나는 짜장면 먹었다.  

 

 

151115-53.jpg

탕수육 소짜리는 2만원.  짜장면이 6천원

 

(우도에서의 뿔소라 짜장면이 8천원에 짬뽕이 만 2천원씩도 하던데...  기본 물가는 비싸고 ㅜ)

 

 

 

?
  • ?
    2015.11.25 11:31
    일정이 빡빡해서 그냥 먹었던 곳. 별 감응이 전혀 없었던 곳.^^

  1. 수원 보영만두

  2. 금강식당 (무주어죽)

  3. 속초 어장물회

  4. 옛 북청 아바이순대 (속초)

  5. 바닷물 손두부 (청양)

  6. 칠갑산 맛있는 집 (청양)

  7. 거북선 유자빵

  8. 팔도식당 - 도다리쑥국 (통영)

  9. 통영바다 횟집

  10. 원조시락국 (통영)

  11. 비엔나커피

  12. 미친 탕수육 (제주)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