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0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토요일 저녁 식사는 돼지고기 오겹살로.

흑돼지는 너무 비싸고, 맛만 본다면 차라리 안 먹음만 못하니..  다 같이 먹는 식사는 역시 고기가 좋다.  제주도 토박이들이 간다고 포스팅되어 있어서 선택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21길 2 (지번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이도1동 1709-2)  전화번호:  064-757-1814 

 

(우도 돌고, 섭지코지 일몰 구경하고, 제주시로 가면서 완전 기절~)

 

 

151114-132.jpg

 

151114-133.jpg

이 집의 가장 독특한 메뉴는 저 멜젓 (멸치 액젓 찌개)을 끓여서 고기를 저기에 찍어 먹는다.  

 

 

151114-134.jpg

두툼한 오겹살고기.  1인분 200그램 만 3천원씩

 

 

 

151114-135.jpg

먹을수록 짤 수 밖에 없어도 중독성이 강하다.  특이한 조합, 포식했다.  김치찌개에 들었던 고기도 흑돼지였는데 사진에 없네.

 

 

 

 

151114-137.jpg

제주시 저녁 먹고, 한림항으로 와서 회 한마리 썰고 숙소 들어가서 2차하기로~  실은, 고기는 아이들이 좋아하고 아빠들은 돼지 고기 보다는 회를 더 선호한다.  단체로 회 먹기는 비용도 너무 쎄고, 운전하신 분들을 위주로 회 약간 먹어줘야 한다.  애월물류마트 바로 옆 횟집에서~  마트에서 각종 식자재들 샀고..  (100% 매식이 안되네 +.+)

 

 

151114-138.jpg

저 커다란 녀석.  방어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들으니 부시리를 산 거라고 한다.  카드 안되고, 현금 13만원 거출

 

방어와 부시리 구별법이라고 하는데 읽어도 모르겠다.  구별은 전문가나 하는 일 (전문가도 어렵다고)이고, 우린 맛이나 보면 되지.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977300&cid=42903&categoryId=42903

 

 

151114-136.jpg

회 써는 중

 

고기 많이 먹고 포식하니 리조트에서는 잠깐 몇점 맛 보았다.  쫄깃하고 두툼하고 크니 식감이 좋다.  

 

 

 

?
  • ?
    2015.11.25 11:30
    같이 간 사람들은 별로 만족감을 못 느끼는 듯..
    가격은 세지만 고기하나는 끝내줬던 집.
    관광객 손님은 우리 일행밖에 없었던 것 같은데.
  • ?
    최유진 2015.11.26 10:14
    아니, 다들 맛있게 잘 먹었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 바닷물 손두부 (청양) file 최유진 2016.04.09 815
331 칠갑산 맛있는 집 (청양) 1 file 최유진 2016.04.04 754
330 거북선 유자빵 2 file 최유진 2016.03.27 683
329 팔도식당 - 도다리쑥국 (통영) 1 file 최유진 2016.03.08 610
328 통영바다 횟집 2 file 최유진 2016.03.03 559
327 원조시락국 (통영) 1 file 최유진 2016.03.01 579
326 비엔나커피 2 file 최유진 2016.03.01 697
325 미친 탕수육 (제주) 1 file 최유진 2015.11.22 587
» 남문갈비 (제주시) & 부시리 회 2 file 최유진 2015.11.21 704
323 해광식당 (보말칼국수) 1 file 최유진 2015.11.21 553
322 우도 포요요 카페 (땅콩아이스크림) 1 file 최유진 2015.11.19 563
321 이동하 해장국 - 미풍 (제주시) 1 file 최유진 2015.11.19 5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