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9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첫날 저녁, 도톤보리 강가 조그만 집에서 쿠시카츠와 생맥주 한잔.
2차는 도톤보리 main가에서 오코노미야끼로


1 day 134.jpg
저게 바로 쿠시카츠 소스.  여러 사람이 먹으니 한번만 찍어야 한다는..  물론 젓가락으로 집어 찍어도 안된다.  침 뭍힌 부분이 담겨 질 수 있으니..
그런데... 저 소스를 손님들마다 덜어 주면 안되는 건가?  (일본은 본래 숟가락이 없다)
우리도 각자 그릇에 양배추로 소스를 미리 떠 놓고 찍어 먹음


1 day 135.jpg
꼬치 11개짜리


1 day 136.jpg
저 조그만 그릇 '도테야끼'  일본식 된장 양념으로 달짝지근하게 버무린 고기.  맛있다.
정말 쪼잔하게 준다.  비싸고.


1 day 137.jpg
메뉴와 후덜덜 가격판.  tax도 붙는다.  (이 집은 카드 가능)  나중에 8개짜리 또 시켰다.
윗쪽 낱개 메뉴는 뭐가 뭔지 모른다.  당연히 모듬 시킬 밖에..  기초 회화 좀 익히고 올걸.
일본 다니는 내내 '정말 다음엔 기초 회화를 익히고 와야지'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total:  6,195엔)


1 day 139.jpg
쿠시카츠 먹고 와서, 도톤보리의 '치보' 오코노미야끼 먹어 보러 왔다.  그런데!!
난 분명 치보라고 생각하고 들어 와 앉아 보니 뭔가 이상하다.  결국, 치보 바로 가기 직전 다른 집으로 올라 온 거 ㅜ
식당 이름 '와라이'


1 day 140.jpg
간단히 한개씩만 먹어 보기로 한 거라서 그냥 시킴.  야끼소바 돼지고기 680엔 (tax 붙는다)
결국 저거 한덩어리에 7천 5백원 꼴이니 물가 많~이 비싸다.  엔화가 떨어졌다고 해도..


1 day 141.jpg
mix 오코노미야끼 (돼지고기, 오징어, 새우) 930엔.  저 크기가 만 2천원 정도 한다는 소리
많이 짤 거라고 생각되었으나 우리 입맛에 맞았다.  느끼한 음식으로 생각되는데 일본 현지의 오코노미야끼를 꼭 먹어 보고 싶었다.

(total:  2,803엔)


도톤보리에서 저녁 돌아 다니고 밥 먹고 들어 옴 (총 1.14km)
1st day walking distance 2.jpg
?
  • ?
    2013.06.21 16:42
    첫번째 저녁식사는 냉정히 평가해서 실패...비쌌어..그리고 특이하지도 않았고..당신이 참아준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 맛닭꼬 1 file 2014.01.01 745
275 Osaka 3rd day dinner: 다루마... 그리고 쿠이다오레 도톤보리!! 1 file 최유진 2013.06.19 1075
274 Nara lunch: 돈카츠 1 file 최유진 2013.06.19 797
273 Osaka 2nd day dinner: 야끼도리 & 야끼니꾸 1 file 최유진 2013.06.17 1083
272 Kyoto lunch: 라멘 4 file 최유진 2013.06.12 778
» Osaka 1st day dinner: 쿠시카츠 & 오코노미야끼 1 file 최유진 2013.06.12 999
270 Osaka 1st day lunch: 켄로쿠스시 1 file 최유진 2013.06.11 992
269 더 파티 (부산) 1 file 최유진 2012.08.13 1239
268 통영 먹거리 file 최유진 2012.08.13 1171
267 양씨상회 유비끼 (부산 자갈치시장) & 바닷가 조개 구이 1 file 최유진 2012.08.10 1463
266 전주 식당 돌솥밥 (부산) 1 file 최유진 2012.08.09 1038
265 함경면옥 (울산) 1 file 최유진 2012.08.09 9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