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0.15 13:03

가지 않은 길

조회 수 1154 추천 수 2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프로스트의 시에 나온 것처럼, 가지 않은 길에 대한 미련은 숨이 멎을 때까지 아련하게 남아 있을지도 모른다.

남이 가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데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언제나 결과를 중요시하는 듯한 분위기 속에서, 숲 속 길 나무 가지에 매달린 이정표 처럼 다른 사람이 내 앞길을 이끌어 주는 데로만 간다면 얼마나 편할까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 길도 어느 누군가는 처음의 두려움을 안고 개척했듯이 나나 우리는 앞서간 사람들의 발자국 덕분에 이미 인생의 처음부터 끝까지 과분할 정도로 편하게 지내고 있다.

누군가, 걷다 보면 너무나 힘든데 힘드니까 아무 생각이 안 나서 좋다는 그 말이 떠오른다. 가지 않은 길은 어쩌면 선택하지 않았기 때문에 겉으로만 좋게 보여지는 아이러니가 숨어 있을 수도 있다.  후회없이, 묵묵히, 한순간 한순간 지금 가는 그 길에 내 족적이 남을 수 있도록 항상 감사하고 최선을 다 하는 것만이 내가 선택한 길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다.

그리고 영겁의 세월이 지나도 모든 사람은 결국 같은 길 위에 서 있다.

2010년 10월 10일 일요일 선자령 트레킹 길 위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여행의 에필로그.. 프롤로그 1 file 최유진 2015.08.06 987
144 중남미문화원에서 2 file 최유진 2013.11.25 1461
143 늦가을의 변산, 선운산 1 file 최유진 2013.11.08 1443
142 계절의 끝 1 file 최유진 2012.11.12 2067
141 두 얼굴 file 최유진 2012.07.17 1961
140 2012년 봄 file 최유진 2012.04.26 1815
139 행복한 여행 2 file 최유진 2012.04.25 1747
138 캐논 익서스 효과 file 최유진 2012.03.24 1951
137 봄이 오는 소리 file 최유진 2012.03.24 1664
136 분홍 공주... 2 file 2011.06.21 1726
135 숲 속에서 1 file 2011.06.16 902
134 숲 속에서 file 최유진 2011.06.15 1057
133 Angkor Wat Image 1 file 최유진 2011.04.22 1219
132 2010년 가을 file 최유진 2010.11.11 1313
131 아쉬움 1 file 최유진 2010.11.05 1074
130 사진가의 열정 file 최유진 2010.10.20 1265
129 산악회 여행 흑백 사진 file 최유진 2010.10.15 1256
» 가지 않은 길 file 최유진 2010.10.15 1154
127 옥순봉 사진 file 최유진 2010.04.01 1181
126 겨울 덕유산 file 2009.06.01 13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