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0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amhae23.jpg

7월 25일 (토) 저녁 6시 40분

남해안 드라이브

 

 

german25.jpg

7월 26일 (일) 저녁 6시

독일마을 노이하우스

 

 

아쉽다...

꿈같다...

아득하다...

 

여행이 좋은 이유는, 돌아 갈 집이 있어서 라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방랑에 그칠 뿐.

그래도 언젠가는 다시 그 장소에 돌아 가보고 싶은 이유는, 계획대로 100% 실천되지 않고 아쉬움의 페이지를 남겨 놓고 왔기 때문이다.

그 사이 또 다른 추억으로 채워질 페이지를 둘러 보다가 문득, 앞의 페이지가 생각이 나지 않아서 들쳐 보고 싶은 기분이 들 때, 그 때 되돌아 가 보고 싶다.

그 남겨 두었던 페이지에 채울 수 있는 여운 때문에 항상 아쉬움은 남게 되고, 마약과 같은 또 다른 여정을 시작할 수 있으므로..

 

2015년 7월 남해 여행기를 마치며..

 

 

 

 

 

 

 

 

 

?
  • ?
    2015.12.07 14:58
    시인 최유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딸아이와 물방울 놀이. 1 file 2006.06.01 812
144 어느새 봄이.. file 최유진 2006.04.11 855
143 사람만이 희망이다. file 최유진 2005.10.14 878
142 숲 속에서 1 file 2011.06.16 903
141 다리품..여행...사진.. file 2005.11.03 934
140 마지막 맑은 하늘.. 1 file 2005.08.18 936
139 시리도록 아름다운 풍경 (니콘클럽) file 최유진 2005.08.22 936
138 The Pond-Moonlight 1 file 2006.02.17 940
137 조선일보 응모사진 2월 2째주 2 file 2006.02.09 946
136 동학사 벗꽃 뒷길.. 1 file 2006.04.17 947
135 봄의 푸르름은 어디로 갔나.. file 최유진 2005.11.16 958
134 작은 풍경들.. file 최유진 2005.10.21 961
133 비가 오긴 오겠다. file 2006.07.14 963
132 삽질의 연속 file 최유진 2005.10.26 964
131 우리집에서 바라보는 저녁풍경 1 file 2005.08.08 967
130 사진에의 열정 3 file 최유진 2006.06.12 969
129 아래 사진과 같은 분이 찍은 사진.. 1 file 2005.07.13 970
128 자연으로의 회귀 (니콘클럽) 1 file 최유진 2005.08.26 973
127 조선일보 응모사진 7주차 2월 3째주 2 file 2006.02.16 977
126 셀프샷 (?) 3 file 최유진 2006.06.07 9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