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95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윗쪽 노란색 고속도로인 대전/진주 방향에서 통영으로 내려 오다.

충렬사 다음은 한산도 제승당.  여객터미널에서 매표 먼저 하고 길 건너 서호시장에서 점심 먼저 먹기로.

 

 

gangku5.jpg

 

seoho1.jpg

여객터미널 맞은 편 길의 서호시장

 

 

 

seoho2.jpg

시락국 먹으러 찾아 간다

 

 

seoho3.jpg

시락국집 근처에 있던 대장간 @@  일하시는데 카메라 들이 대기가 미안해서 좀 멀리 찍음

 

 

 

seoho4.jpg

곰치.  무슨 동물처럼 2마리가 웅크리고 있다니...

 

 

 

seoho5.jpg

많은 횟집들.  관광객들도..

 

 

seoho10.jpg

 

seoho6.jpg

특이한 것은, 말린 생선들을 많이 판다는 거다.  배를 하늘로 향하여 누워 있으니 어떤 생선들인지..  가자미류~  한쪽에 이른 쑥이 한 그릇

 

 

 

seoho7.jpg

다니다 보면 명태포처럼 바짝 말린 물메기들이 눈에 띈다.

 

 

seoho8.jpg

 

seoho9.jpg

붉으스름한 건 도미류 같은데..

(서호시장에서 시락국 점심 먹고, 여객터미널 가서 한산도 제승당으로~)

 

========================

 

 

 

gangku1.jpg

통영 관광 코스 중, '강구안' 해변길이 있다. 여객터미널이 있고 서호시장이 있고 조그만 만처럼 반달 모양으로 휘어진 해안가 도로이다.

몇년 전 부산에서 통영 케이블카만 타고 돌아 가던 중, 교통이 많이 막혔던 그 해변길이 바로 가장 관광객들이 많이 걷고 즐기는 거리로 대표적인 관광 포인트가 되었다.  그때 충무김밥 먹었는데 4명이 양이 적다 보니 추가로 더 시켜서 비싸게 느껴졌다.  15년 전에는 충무김밥 - 한일 김밥 - 찾아 갔었고, 오미사꿀빵은 이 동네가 아니었다.  그 이후로 폭발적으로 늘어난 꿀빵집들이 강구안의 해변 풍경보다 훨씬 더 신기한 볼거리로 자리 잡았다.  너무나 놀랍다.  강구안 해변길이 아닌 꿀빵거리로 부르는 게 낫겠다.

 

 

gangku2.jpg

통영엔 먹거리가 꿀빵만 있는 건가.. @@  꿀도 아니고 시럽이지만.  멍게 꿀빵, 해삼꿀빵? 등도 있던데.

 

 

gangku3.jpg

또 다른 유명한 중앙시장.

서호시장은 새벽시장이고 중앙시장은 밤까지 하다 보니 관광객들 정말 많다.  해산물과 건어물 많다.  한여름 성수기에는 이 동네 얼마나 더 복잡할지~

 

 

gangku4.jpg

저어기 중턱 윗쪽이 동피랑벽화마을.  통영 관광 스팟 중 엄청 유명한 곳.  지금도 많이들 오고 간다.  벽화 앞에서 사진 찍으려면 줄 서야 할 거 같다.

이번에는 시간 관계상 패스~

 

 

 

 

?
  • ?
    2016.03.03 17:30
    선아 뒷짐지고 슬렁슬렁 수산시장 구경하는 모습을 담았어야 했는데...
    참으로 고향스러운 아이야...^^
  • ?
    최유진 2016.03.04 14:07
    횟집들 두번째 사진에 선아가 살짝~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6 귀경, 여행을 마치며 1 file 최유진 2016.03.27 654
605 옻칠미술관 1 file 최유진 2016.03.27 532
604 삼도수군통제영 1 file 최유진 2016.03.27 605
603 통영 2일: 숙소 앞 바다 & 강구... 1 file 최유진 2016.03.03 665
602 이순신 공원 & 달아공원 1 file 최유진 2016.03.03 540
601 한산도 제승당 1 file 최유진 2016.03.01 646
» 서호시장, 강구안 (꿀빵) 거리 2 file 최유진 2016.03.01 695
599 통영 여행: 충렬사 1 file 최유진 2016.03.01 560
598 귀경, 그리고 추억 file 최유진 2015.11.22 922
597 사려니숲길 1 file 최유진 2015.11.22 536
596 산굼부리 억새밭 file 최유진 2015.11.22 600
595 리조트 출발 & 산굼부리로 드라이브 file 최유진 2015.11.22 5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