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22:10

수원 보영만두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융건릉 산책 후 점심은 보영만두에서 군만두와 쫄면

 

오래 된 곳.  문밖으로 줄 서고, 회전률 빠르고, 포장도 많고, 일하는 분들이 열명도 넘던데 @@  얼마나 번창한 곳인지 수원에만 7군데 있는 거 같다.

우리는 장안문 근처 본점에서 식사.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청명남로28번길 2  (031-206-5566)

 

 

 

190511-1.jpg

본점 식당 맞은편에는 가맹본부 회사가 있다.  1977년부터 시작했나보다

 

 

 

190511-2.jpg

190511-3.jpg

겉이 바삭하고 만두 속은 부드러운 완자같다.  군만두 5천원

 

 

 

190511-4.jpg

나는 중간 매운맛 쫄면.  5천5백원.  양배추가 많아서 야채가 골고루 풍부하지 않다는 평도 있지만 괜찮다.

특히 난 개인적으로 쫄면 안 콩나물 싫은데 콩나물 없어서 좋더라.  다른 분식과 달리 이곳 쫄면은 양념장이 면 속 안에 있다.

 

 

 

190511-5.jpg

만두에 쫄면을 곁들여 같이 먹기도 한다.  전반적으로 사람들의 후기는 반반인 듯 하다.

쫄면과 만두라는 메뉴가 분식과 중국음식에 기본이므로 오로지 이것만 먹기 위해 여기까지 힘들게 올 것 까지는 않는다는 의견일 거다.  (그렇다면 수원통닭도 마찬가지일터.)  개인마다 충분히 다를 수 밖에.  분식 값 자체로만 보면 조금 비싼데, 쫄면의 양념장이 차별화된 매운 맛이다.   기존에 먹어 본 모양새와 달리 군만두도 충분히 식욕을 돋군다.  인건비가 가장 큰데 분식 메뉴에 많은 직원들이 계속 바쁘게 만두 만드는 모습도 볼 수 있고, 어디에나 다 있을 법한 메뉴인데 유독 인파 많은 이유가 있다.

 

 

 

190511-6.jpg

 저 떠 먹는 국물이 맑고 시원하고 맛있다.  

 

 

?
  • ?
    ketchup 2019.08.27 08:15
    여기 만두 맛있죠. 이런류의 군만두 좋아하신다면 이곳보다 좀더 맛있는곳이 연남동에 편의방 만두에요. 기회되면 한번 가보세요 ㅎㅎ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만두의 끝을 보실수 있습니다.

  1. 수원 보영만두

  2. 금강식당 (무주어죽)

  3. 속초 어장물회

  4. 옛 북청 아바이순대 (속초)

  5. 바닷물 손두부 (청양)

  6. 칠갑산 맛있는 집 (청양)

  7. 거북선 유자빵

  8. 팔도식당 - 도다리쑥국 (통영)

  9. 통영바다 횟집

  10. 원조시락국 (통영)

  11. 비엔나커피

  12. 미친 탕수육 (제주)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