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7 10:54

두 얼굴

조회 수 1938 추천 수 5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 나라에서 태백 지역 만큼, 시간 혹은 세월의 아이러니를 고스란히 안고 있는 곳도 없을 것이다.
행운으로 인한 부귀 영화를 꿈꾸는 오늘의 얼굴 속에는 견뎌 내기 힘든 과거의 역경이 담겨 있다.

수백개 광산들이 오롯이 5개만 남은 오늘..  그 많은 광부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광부와 카지노..  잔뜩 무겁게 내려 앉은 하늘만큼 마음이 무거웠던 순간..





?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여행의 에필로그.. 프롤로그 1 file 최유진 2015.08.06 942
144 중남미문화원에서 2 file 최유진 2013.11.25 1433
143 늦가을의 변산, 선운산 1 file 최유진 2013.11.08 1411
142 계절의 끝 1 file 최유진 2012.11.12 2039
» 두 얼굴 file 최유진 2012.07.17 1938
140 2012년 봄 file 최유진 2012.04.26 1801
139 행복한 여행 2 file 최유진 2012.04.25 1731
138 캐논 익서스 효과 file 최유진 2012.03.24 1936
137 봄이 오는 소리 file 최유진 2012.03.24 1652
136 분홍 공주... 2 file 2011.06.21 1711
135 숲 속에서 file 최유진 2011.06.15 1046
134 숲 속에서 1 file 2011.06.16 889
133 Angkor Wat Image 1 file 최유진 2011.04.22 1206
132 2010년 가을 file 최유진 2010.11.11 1298
131 아쉬움 1 file 최유진 2010.11.05 1059
130 사진가의 열정 file 최유진 2010.10.20 1250
129 산악회 여행 흑백 사진 file 최유진 2010.10.15 1240
128 가지 않은 길 file 최유진 2010.10.15 1138
127 옥순봉 사진 file 최유진 2010.04.01 1167
126 겨울 덕유산 file 2009.06.01 13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